로고

창원특례시, '마산국화 축제 성황 대단원의 막 내려'

단 1건의 사건사고 없이 성황리 마무리… 문화행사 취소에도 56만여명 다녀가

이응락 기자 | 기사입력 2022/11/10 [18:13]

창원특례시, '마산국화 축제 성황 대단원의 막 내려'

단 1건의 사건사고 없이 성황리 마무리… 문화행사 취소에도 56만여명 다녀가

이응락 기자 | 입력 : 2022/11/10 [18:13]

              사진/창원특례시 제공

[한국상인뉴스=이응락 기자]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는 창원을 대표하는 가을 축제인 제22회 마산국화축제가 9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고 10일 밝혔다.


‘가을 바다에 국화 향기가 머무는 곳’이라는 주제로 지난 10월 29일부터 11월 9일까지 12일간 열린 이번 마산국화축제에는 56만여 명이 방문해 가을의 정취를 만끽했다.

애초 이번 국화축제는 주 축제장인 마산해양신도시 외에도 3·15해양누리공원, 합포수변공원, 오동동 문화광장 등 마산 전역에 문화행사를 비롯한 다양한 볼거리를 마련하여 큰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이태원 사고로 국가 애도 기간이 지정되면서 차분한 축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인파가 몰릴 수 있는 문화행사 등을 전면 취소하고 축제장 안전관리에 주력했다.

마산해양신도시에 조성된 11만㎡여 규모 축제장에서는 12만 본의 국화로 만든 다양한 국화작품을 선보였다. 1만㎡ 규모 플라워카펫, 200m 길이 국화터널, 1만2000㎡에 이르는 국화동산 등이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 올해 새롭게 조성한 5만3000㎡ 면적의 밭에 핀 코스모스, 해바라기, 백일홍 꽃잔치가 축제의 다채로움을 더했다.

특히 넓은 면적의 축제장을 편하게 둘러볼 수 있는 친환경 전기 순환 열차를 비롯해 유모차·휠체어 대여소, 마산역과 축제장을 연결하는 무료 셔틀버스, 반려견을 위한 펫빌리지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운영해 큰 호응을 얻었다.

시는 관람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축제 기간 동안 교통정리, 축제장 안내, 환경 정비 등에 공무원, 모범운전자회, 자원봉사자 등 4000여 명의 인원을 투입했다. 그 결과 단 한 건의 사건·사고도 없이 무사히 축제를 마칠 수 있었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그동안 자원봉사자와 유관기관 관계자, 공무원 여러분이 현장에서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주신 덕분에 별 탈 없이 축제를 마칠 수 있었다”며 “국화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개발하여 내년에는 더욱 풍성한 가을 축제를 선사할 테니 기대하셔도 좋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