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환경부, 사우디·이집트에 ‘녹색산업 수주지원단’ 파견

국내 기업 중동지역 진출 발판 마련…‘한-사우디 녹색기술 설명회’도 열린다

우경원 기자 | 기사입력 2023/05/13 [08:31]

환경부, 사우디·이집트에 ‘녹색산업 수주지원단’ 파견

국내 기업 중동지역 진출 발판 마련…‘한-사우디 녹색기술 설명회’도 열린다

우경원 기자 | 입력 : 2023/05/13 [08:31]

[한국상인뉴스=우경원 기자] 환경부가 12~19일 한화진 환경부 장관을 단장으로 하는 녹색산업 수주지원단을 파견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수주지원단 파견은 사우디아라비아와 이집트에 해수담수화, 그린수소, 폐자원 에너지화 등 국내 우수 녹색기술 및 산업을 소개하고 정부 간 협력 강화로 우리 기업의 중동지역 진출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된다.

 

수주지원단에는 한국환경산업협회와 SK에코플랜트 등 14개 기업도 동행한다.

 

한화진 장관은 오는 13일부터 나흘 동안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압둘라만 빈 압둘모센 알 파들리 환경수자원농업부 장관과 압둘아지즈 빈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 사우디 왕자 겸 에너지부 장관 등을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

 

사우디에서는 ‘한-사우디 녹색기술 설명회(로드쇼)’도 진행된다.

 

한국수자원공사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국내 물기업의 현지 진출 지원 방안을 협의하고 자원순환 정책 및 제도를 사우디에 전수하는 방안도 협의할 예정이다.

 

한 장관은 이집트에서는 국내 중소기업이 수주한 폐기물 에너지화 사업장 준공식에 참석한다. 준공식에는 이집트 5개 부처 장관 등 고위급 인사 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지역은 녹색산업 분야 협력의 중요도가 매우 높은 지역”이라며 “중동지역으로 우리 녹색산업이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협력관계를 공고히 하고 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데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