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공주시, 옥룡동 도시재생에 생활밀착형 스마트기술 적용

- 도새재생 사업과 연계한 스마트서비스 구축 착수보고회 개최 -

이민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7/18 [16:53]

공주시, 옥룡동 도시재생에 생활밀착형 스마트기술 적용

- 도새재생 사업과 연계한 스마트서비스 구축 착수보고회 개최 -

이민희 기자 | 입력 : 2022/07/18 [16:53]

                                                                           사진 공주시 제공

 

[한국상인뉴스=이민희 기자] 공주시(시장 최원철)는 옥룡동 도시재생 지역에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인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은 도시재생 사업과 연계한 스마트서비스를 구축해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정주 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이다.

 

시는 현재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추진 중인 옥룡동 일대를 대상으로 국‧도비를 포함해 총사업비 8억 원을 투입해 2022년 12월까지 스마트서비스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스마트 상황관제와 LED 안심 보행길 서비스를 통해 CCTV통합관제센터와 연계한 버드나무 1길(은개골) 주변 방범을 강화하고, 스마트 버스쉘터와 횡단보도 서비스를 적용해 공공시설과 생활편의 시설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교통과 보행안전을 개선한다.

 

또한, 스마트 주차정보 서비스와 미세먼지 안심쉼터를 통해 사업 대상지 내 공영 주차장 현황을 실시간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스마트 안심쉼터 구축하여 시민들의 정주 여건이 한층 개설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영행 도시정책과장은 “도시재생에 다양한 스마트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시민들이 더욱 안전하고 개선된 환경에서 생활하실 수 있도록 완성도 높은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