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장 취임 1주년맞이 기자간담회

“소상공인 경쟁력 강화 및 구조적인 문제 해결에 집중할 것이다”

"손실보상에 대한 소급적용을 아직 이끌어내지 못한 것은 아쉽다”

"소상공인의 목소리를 공론화하는데 힘쓸 것이다"

"조직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 마련과 생존과 관련한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하겠다"

조용식 기자 | 기사입력 2022/10/05 [13:57]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장 취임 1주년맞이 기자간담회

“소상공인 경쟁력 강화 및 구조적인 문제 해결에 집중할 것이다”

"손실보상에 대한 소급적용을 아직 이끌어내지 못한 것은 아쉽다”

"소상공인의 목소리를 공론화하는데 힘쓸 것이다"

"조직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 마련과 생존과 관련한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하겠다"

조용식 기자 | 입력 : 2022/10/05 [13:57]

오세흐 회장이 취임 1주년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한국상인뉴스 편집국

 

 [한국상인뉴스=조용식 기자]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오세희)는 10월 5일 여의도 산림비전센터 2층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기자간담회는 2021년 8월 31일 소상공인연합회 4대 회장에 취임한 오세희 회장이 취임 1주년을 맞아 그동안의 성과와 앞으로의 과제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국내 주요언론사 30여 곳의 기자를 비롯, 소상공인연합회 임직원과 지역연합회 관계자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오세희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회장직을 맡은 지난해는 소상공인연합회가 내부적으로 많이 혼란스러운 상황인데다,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 관련 현안이 산적해, 이를 해결하는 데 집중해온 시간이었다”며 “지난 1년 동안 전국 방방곡곡에서 지역 소상공인을 직접 만나 어려움을 전해 들은 바, 앞으로 남은 임기 동안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 마련과 생존과 관련한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데 집중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코로나19 대응과 소산공인 현안을 해결해온 소상공인연합회의 1년간의 성과, 삼중고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소상공인의 현실과 온라인 플랫폼 공정화법·최저임금법·손실보상법 등의 정책 현안, 소상공인 사회안전망·소상공인센터·소상공인 정책연구소·디지털 전환 추진 등 향후 연합회의 계획 등이 소개됐다. 다음으로 오 회장이 소상공인연합회의 비전을 밝히고, 기자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 한국상인뉴스 편집국


지난 1년간 가장 보람된 성과와 아쉬웠던 부분을 묻는 질문에 오 회장은 “가장 보람된 성과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많은 소상공인들이 영업손실을 입었음에도,  손실보상법에서 제외된 업종인 숙박업, 이·미용 시설 등이 시행령 개정을 통해 2021년 4분기부터 손실보상법 대상으로 포함된 것”이라며, “반면 2020년 4월 8일 처음 집합금지명령이 내려진 이후부터 2021년 7월 7일까지 정부의 방역조치를 성실하게 이행한데 따른 손실보상에 대한 소급적용을 아직 이끌어내지 못한 것은 아쉽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오 회장은 “최근 소상공인을 가장 힘들게 하는 삼중고, 불공정한 빅테크 플랫폼의 횡포, 업종 간의 차별성을 인정하지 않는 정부 정책 등. 소상공인의 생존을 위협하는 장애물이 많다”며 “소상공인을 대변하는 법정경제단체의 수장으로서 더욱 책임감을 가지고 소상공인의 목소리를 공론화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