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박완수 경남도지사 “사회대통합위원회, 취지에 맞는 운영, 실질적 성과” 강조

- 사회대통합위원회, 실질적인 사회통합의 성과로 이어지도록 추진

- 부산세계엑스포, 가덕신공항의 경제파급 효과 경남으로 끌어들여야

- 농업의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종합적인 대책 마련 지시

- 시군 방문 건의사항은 도민과의 약속…도정 신뢰도 향상 구축

조용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9/13 [20:40]

박완수 경남도지사 “사회대통합위원회, 취지에 맞는 운영, 실질적 성과” 강조

- 사회대통합위원회, 실질적인 사회통합의 성과로 이어지도록 추진

- 부산세계엑스포, 가덕신공항의 경제파급 효과 경남으로 끌어들여야

- 농업의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종합적인 대책 마련 지시

- 시군 방문 건의사항은 도민과의 약속…도정 신뢰도 향상 구축

조용식 기자 | 입력 : 2022/09/13 [20:40]

 사진제공 경상남도 © 한국상인뉴스 편집국


[한국상인뉴스=조용식 기자] 박완수 경상남도지사는 13일 오전 도청에서 실국본부장회의를 주재했다.

 

박 도지사는 “곧 출범할 사회대통합위원회가 일상적이고 형식적인 위원회가 아닌 위원회의 구성 취지에 맞게 운영되어야 한다”며 “사회통합 방안을 논의하고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등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위원회 운영에 내실을 기할 것”을 강조했다.

 

경남도는 민선8기 시작과 함께 소통과 화합의 도정을 펼치기 위해 ‘경상남도 사회대통합위원회’ 출범을 준비해왔으며, 각계각층의 도민들이 참여하는 가운데 이달 중 첫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박 도지사는 지난달 정부 비상경제민생회의 때 윤석열 대통령이 ‘2030 부산세계엑스포’ 유치 지원을 약속한 것을 언급하며 “엑스포로 인한 경제적 효과를 경남으로 끌어들일 수 있도록 해야 하며, 가덕도신공항 역시 물류, 관광 등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막대한 만큼 도 차원에서 체계적으로 준비할 것”을 지시했다.

 

농업 분야 원자재 비용의 급격한 상승과 쌀 가격 하락으로 농업인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농업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종합 대책을 만들어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태풍 ‘힌남노’가 경남에 심각한 피해를 입히지 않았지만, 향후 보다 확실한 재난대응을 위해 상황관리체계를 개선, 보완할 것을 지시하며 지하주차장 등 지하시설에 대한 차수벽 설치 등 대책 수립도 주문했다.

 

아울러 도의 감사기능에 대해서 “처벌을 위한 수단이 아닌, 문제점을 사전에 방지하고 행정의 취약한 부분에 자극을 주는 감사”를 강조하며 “도정의 미흡한 부분에 대한 도의 감사와 성과관리 기능이 적시에 작동되어야 한다”고 했다.

 

한편, 도민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시군 현안들을 챙기기 위해 지난 달부터 산청군, 하동군, 양산시 등 시군 순방을 이어 가고 있는 박 도지사는 “시군 방문 때 건의되었던 사항들은 도민과의 약속이며 도정의 신뢰로 직결되는 만큼, 관련 부서에서 꼼꼼히 챙겨줄 것”을 당부했다.

 

끝으로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다소 감소한 상황이지만, 가을 이후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발생할 우려가 있는 만큼 의료기관과 협력해서 사전에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PHOTO
1/3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