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중기부·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추가 금융지원대책 마련”

중기중앙회·소상공인연합회 등 10개 협·단체와 간담회

조용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9/06 [10:47]

중기부·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추가 금융지원대책 마련”

중기중앙회·소상공인연합회 등 10개 협·단체와 간담회

조용식 기자 | 입력 : 2022/09/06 [10:47]

[한국상인뉴스=조용식 기자] 중소기업·소상공인의 금융 현안과 관련된 어려움을 청취하는 장이 마련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5일 서울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회의실에서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과 함께 ‘금융 현안 관련 중소기업·소상공인 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영 중기부 장관과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감원장을 비롯해 중소기업중앙회, 소상공인연합회, 전국상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 등 10개 협·단체 관계자가 참여했다.

 

간담회는 지난 2020년 4월부터 시행 중인 만기 연장·상환유예 조치의 연착륙 방안과 오는 10월부터 시행 예정인 새출발기금 등에 대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현장의 목소리를 최대한 청취하고 이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 중소벤처기업부 누리집 화면 캡쳐  ©



정부는 그간 금융위, 금감원을 중심으로 모든 금융권이 참여하는 ‘만기연장상환유예 연착륙을 위한 협의체’를 운영해왔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업계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 중기부와 산하 정책금융기관인 신용보증재단중앙회·기술보증기금도 함께 참여해왔다.

 

지난달 29일에는 만기 연장 연착륙 방안 중 하나로 최초의 소상공인 전용 채무조정 프로그램인 새출발기금 운영(안)을 발표한 바 있다. 새출발기금은 자영업자·소상공인 대상으로 차주의 신용상태 및 대출유형에 따라 맞춤형 채무조정을 지원하는 제도다.

 

이 장관은 이날 간담회 취지와 의미를 설명하면서 “회의에서 나온 업계 건의 사항은 면밀히 검토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금융과 관련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중기부와 금융위, 금감원이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금융위원장은 “중소기업·자영업자분들의 금융 애로 해소를 위해 고금리 부채 저금리 대환 등 맞춤형 금융지원방안을 마련했으며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방안도 새롭게 마련할 계획”이라며 “중소기업·자영업자의 어려움을 면밀히 살펴 필요 땐 추가 금융지원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금감원장은 “코로나에 따른 어려움이 회복될 때까지 금융회사가 소상공인·중소기업 한 분 한 분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최선의 지원과 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PHOTO
1/3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