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한국수력원자력 황주호 사장,“Miracle Again”

- “안전 최우선 원전 운영” -

- “원전 수출 10기 목표로 해외 시장 개척할 것” -

- “국격을 높이는 한국수력원자력 만들 것” -

조용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8/22 [22:16]

한국수력원자력 황주호 사장,“Miracle Again”

- “안전 최우선 원전 운영” -

- “원전 수출 10기 목표로 해외 시장 개척할 것” -

- “국격을 높이는 한국수력원자력 만들 것” -

조용식 기자 | 입력 : 2022/08/22 [22:16]

                                                            사진제공 한국수력원자력 © 한국상인뉴스 편집국


[한국상인뉴스=조용식 기자]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제10대 사장이 22일 취임했다. 경주 한수원 본사에서 열린 취임식에 황 신임사장은 “기술도 없이 원전을 도입해 원전 강국으로 발돋움한 저력과 긍지로 수출 달성 새 역사를 쓰자”며, “다시 한번 기적을 만들어 국격을 높이는 한수원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황주호 사장은 특히, “원자력 안전은 우리의 생명으로, 최상의 안전 수준으로 원전을 운영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또, “원전 수출 10기를 목표로 해외 시장을 개척해나가자”며, 새로운 미래를 만들기 위해 ▲원자력 안전과 원전산업 경쟁력 제고 ▲미래 성장 기반 강화 ▲친환경에너지로 신성장동력 창출 ▲역동적인 혁신 성장 ▲국민과 따뜻한 동행 등을 강조했다. 

 

황 사장은 “원전 안전 운영을 위해 필요시 즉시 부품이 공급될 수 있도록 조달 프로세스를 적극 개선”하고, “신한울3,4호기의 철저한 사전 준비와 원전 10기의 계속운전을 위한 국민 수용성 확보에 진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수출 대상국을 확대하고, 사용후핵연료 관리계획 공고화와 법제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SMR 사업도 진취적으로 추진해야 하며, 원자력 수소 생산이 청정수소로서 수소법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는 의지도 다졌다. 

 

친환경에너지로 신성장동력을 창출하기 위해서는 해외 수력 사업 확대와 수력발전의 현대화 및 국산화 개발, 신규 양수발전소의 성공적인 건설을 위한 지역 소통 강화 등을, 역동적인 혁신 성장을 위해서는 “정부의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에 맞춰 재정 건전성 확보를 위해 노력할 것”과 “조직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예방적 내부통제 시스템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청렴하고 윤리적인 자세로 이해관계자들에게 신뢰감을 높이고 국민에게 사랑받는 회사가 되자”며, “지역 주민과 소통하고 주민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황주호 사장은 1991년부터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를 맡았으며, 국가에너지위원회 위원과 제15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장, 제17대 한국에너지공학회장, 제29대 한국원자력학회장, 산업부 원전수출자문위원회 위원장을 지내는 등 원자력 분야 국내 최고의 전문가로 꼽힌다. 특히, 미국 조지아공과대학교에서 원자핵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하며 국내에서는 최초로 방사선 및 방사성폐기물 분야에서 해외 박사 학위를 받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PHOTO
1/33
광고